도메인 압류 문제 동결

도메인 압류 문제 동결 0001

이전날 전했던 켄터키주의 온라인 갬블 사이트의 도메인 압류는 법안의 실행 연기와 일시정지 되고, 떠들썩했던 이 사건은 우선 10 월 상순 에는 침착 해질것이라는 정보가 금요일에 들어 왔다. 이소식을 접한 온라인 포커 사이드는 안심한 모양.

켄터키 주지사의 발표에 의하면, 이 141개의 온라인 사이트 중의 2개 이상의 사이트를 동시에 관리하고 있던 남자 1명은 스스로 인정하고 미국에서 나간다고 한다. 그러나, 사이트의 변호사나 이 건에 흥미를 가진 다른 단체 등은 아직 단념하지 않고, 싸우는 자세를 보이고 있다는 것. 이것에 대해서, 재판관인 Thomas Wingate는 10월 6일부터 7일까지의 기간을 갖고 변호 측에 증거등을 준비하는 시간을 줄 생각인것 같다.

재판관인 Wingate는 기간의 연장을 고하는 것과 동시에 이번 사건을 "매우 복잡하다"고 코멘트하고 있고, 사이트의 변호단에 141개의 도메인의 소유자, 또는 회사의 이름을 고하도록 경고하고 있다.

"어쨌든 변호단은 언젠가 이러한 인물의 이름을 발표하지 않으면 안 된다"

Thomas Wingate

그에 대한 포커 플레이어 동맹(PPA)이나 Interactive Media Entertainment & Gaming Association (iMEGA)의 의견을 대표하는 PPA 경영진 디렉터, John Pappas가 금요일 이후 발표한 코멘트는 이하와 같다.

"PPA는 이번 재판소의 결정에 만족한다. 이 결정은 쌍방의 의견, 말을 도입한 다음 당연히 올바른 결과이며, 지금까지는 저쪽 편의 말 밖에 세상에 노출되어 있지 않았기 때문에 잘못된 인식이 이루어지고 있었을 것이다. 이것으로 141개의 도메인의 소유자는 전원 사이트의 소유권을 유지할 수 있다. PPA는 이 결정이 켄터키주에 사는 모든 온라인 포커 플레이어에 있어서 기쁜 것이였다고 하는 것을 믿고 있다. "

더 많은 스토리

어떻게 생각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