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판관의 발언과는 별도로 유죄의 판결

재판관의 발언과는 별도로 유죄의 판결 0001

미국 South Carolina에서 5명의 포커 플레이어가 유죄라는 판결을 받았습니다. 그들은 2006년에 Mt. Pleasant에서 홀뎀의 토너먼트를 실시하다 갬블법을 어겨서 기소되어 있었습니다. 이 케이스를 담당하고 있던 재판관인 Larry Duffy는, 이전에 포커는 운이 아니고 스킬 게임이라고 인정하는 발언을 했었지만, 그 발언과는 정반대로 이번 5명의 유죄가 결정되었습니다.

Duffy는,"나개인으로서도 포커는 스킬 게임이라고 생각하고, 여러가지 연구, 톱 프로의 존재등의 증거에서 봐도 그것은 분명하다. 그러나, 스킬이 운의 요소를 웃돈다고 주의 법률에 걸리지 않는다는 것도 아니다. 이번 판결도 어쩔 수 없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라고 코멘트하고 있다. 이번 유죄가 된 5명은 규정의 벌금을 지불할 예정입니다.

이번 케이스의 5명, Bob Chimento, Jeremy Brestel, Scott Richards, Michael Williamson, John T. Willis는 Nate Stallings가 개최하는 텍사스홀뎀의 토너먼트에 참가하고 있었습니다. Stallings는 인터넷을 사용해 이 토너먼트의 선전을 하고, 바이인 $20과 레이크를 징수. 이미 2007년 1월에 Stallings 자신은 유죄의 판결을 받고 벌금을 지불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도 법률상으로 포커가 운과 스킬 어느 쪽의 게임인가라고 하는 의제는 몇번이나 오르고 있으며, 프로 포커 플레이어인 Mike Sexton과 덴버 대학 통계학 교수의 Dr. Robert Hannum를 불러 토론도 열리고 있습니다. 이것에 의해 Duffy는 포커가 스킬의 게임이라고 인정했습니다.

더 많은 스토리

어떻게 생각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