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WSOP, $10, 000 NLHE 메인 이벤트: Affleck, Lacay가 빠른 전개의 데이 4로 리드

2009 WSOP, $10, 000 NLHE 메인 이벤트:  Affleck, Lacay가 빠른 전개의 데이 4로... 0001

Kia Hamadani 2009 World Series of Poker 메인 이벤트의 버블 보이가 된 후, 아마존 룸에는 올 인과 콜의 소리가 빈번히 메아리쳤다. 흥분한 플레이어등이 WSOP 메인 이벤트 데이 4에서는 드물게, 빠른 단계에서 액션을 일으켜, 407명이 데이 5로 말을 옮겼다. 상금을 받아 귀로에 도착한 플레이어중에는 Kristy Gazes, Mark Gregorich, Alexander Kostritsyn, Surinder Sunar, Patrick Bruel등이 있다. 종료의 신호가 나왔을 때, Matt Affleck는 Ludovic Lacay에 근소한 차이로 리더 보드의 정점으로 있었다.

Chris "Jesus" Ferguson는 데이 4로 종료했다. 전회의 월드 챔피언은 휴식시에는 벌써 칩이 남아 4,000 까지 되어 있었다. Ferguson는 휴식 후 곧바로{9-Diamonds}{2-Hearts}로 올 인 하고, Sander Lylloff는{a-Clubs}{6-Hearts}로 프리후롭에 리레이즈. 보드는{k-Clubs}{6-Diamonds}{6-Clubs}로, 턴에{8-Diamonds}가 나오면서 Ferguson의 패배가 정해졌다.

또 한사람 WSOP의 brace 렛을 획득하고 있는 플레이어가 데이 4로 갔다. Jesper Hougaard다. 2008년, Hougaard는 WSOP와 WSOP Europe의 양쪽 모두로 동년에 brace 렛을 획득한 최초의 플레이어가 되었지만, 후롭{a-Spades}{7-Hearts}{5-Diamonds}{a-Hearts}{k-Hearts}를 가지는 플레이어에게{a-Diamonds}{8-Diamonds}로 도전했을 때, 그에게 있어서의 메인 이벤트는 끝났다. 턴과 리버는 각각{10-Clubs}{q-Diamonds}로, Hougaard의 탈락이 정해졌다. 그 외 데이 4로 진 플레이어에게는 Paul Wasicka, Justin Bonomo, Carter King, Mike Sexton, David Williams등이 있다.

전 세계 챔피언으로 11회의 brace 렛 획득을 자랑하는 Phil Hellmuth가 있다. Hellmuth는 잭의 트리플을 가진 Ebrahim Mourshaki에게 칩의 대부분을 빼앗겨 버렸다. 나머지의 칩은 Hellmuth와 3명의 플레이어를 남긴 핸드에 소비되었다. 모두 Mourshaki의 래이즈를 콜 해 후롭은{j-Clubs}{10-Diamonds}{5-Clubs}. Kevin Jenkins가 빅 블라인드에서 움직였다. Mourshaki가 빠지고 Hellmuth는 올 인. Jose Manuel Gomez Rebenaque는 폴드, Kenny Hsiung가 콜 했다. Jenkins는{9-Hearts}{8-Hearts}의 스트레이트 드로로, Hsiung는{j-Hearts}{10-Clubs}의 톱 투 페어, Hellmuth는{a-Clubs}{a-Spades}로 포켓 에이스. 턴의{7-Diamonds}로 스트레이트를 완성시킨 Jenkins가 메인의 포트를 획득해, Hsiung가 사이드 포트, Hellmuth는 이미 패배가 되었다.

온라인으로 쿠오리파이 된 Matt Affleck가 1,819,000으로 하루가 마지막에 가까워지는 것에 따라 순위를 올려 왔다. 2번째로 많은 칩을 가져 데이 4의 스타트를 끊은 Ludovic Lacay는 1,608,000으로 순위는 변함없이. 그 외 큰 스택을 가지고 하루를 끝낸 것은 James Akenhead, Jordan Morgan, Tom Lutz등이다. Phil Ivey와 Bertrand "ElkY" Grospellier도 큰 스택인 채 종료해, 데이 5에 진행되었다. 그 외 특기 해야 할 생존자에게는 Tom Schneider, Lou Diamond Phillips, Joe Hachem, Joe Sebok등이 있다.

더 많은 스토리

관련 토너먼트

어떻게 생각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