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틸트에게 빚진 프로들 때문에 문제가... 그 액수가 총 $1,800만을 넘는다고?

풀틸트에게 빚진 프로들 때문에 문제가... 그 액수가 총 $1,800만을... 0001

풀틸트의 매입절차를 진행중인 그룹 Bernard Tapie의 변호인인 Behnam Dayanim에 의하면 현재 몇 명의 톱 프로들이 풀틸트에게 갚아야 하는 돈 때문에 매입 과정에 차질이 오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밝혀진 바로는 필 아이비, David Benyamine, 에릭 린그린, 마이크 메티소우, 베리 그린스타인 등의 풀틸트에게 줘야 할 돈이 총 $1,800만에 이른다고 한다. 이 사실은 그룹 Bernard Tapie가 회사의 재정 사항에 대해서 조사를 하다가 앍게 되었다고 한다.

그룹 Bernard Tapie 측은 “풀틸트의 재정 상황은 저희가 예상했던 것 보다 더 안 좋았습니다. 현재 선수마다 법적인 절차를 취하기 힘들기 때문에 합의를 하려고 노력하고 있지만 아직까지는 이 문제에 대해서는 별다른 진전이 없는 상태입니다” 라고 밝혔다. “이 문제가 현재 매입 절차에 큰 영향을 주고 있으며 해결하지 않고서는 계약이 완료될 수 없는 상황이니다.”

이 문제들이 여론에 붉어지면서 많은 걱정들이 일어나기 시작했지만 회사 내의 소스에 의하면 여전히 이번 달 내로 거래를 완료할 것을 목표로 움직이고 있다고 밝혀졌다.

몇 명의 프로들은 변호사와 이 문제에 대해서 그룹 Bernard Tapie와 미팅을 갖겠다는 의사를 밝히기도 했고 몇 프로들은 그 돈이 유저들에게 돌아가는 것이 확실한 것인지 알고 싶다고 말을 했다고 한다. 문제가 공개적으로 밝혀지면서 관련된 프로들 또한 더 적극적으로 문제 해결에 나서고 있다고 한다.

더 많은 스토리

어떻게 생각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