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영광의 자리로 올라선 과거의 스타

다시 영광의 자리로 올라선 과거의 스타 0001

2008 WSOP 플레이어 오브 더 이어를 수상하면서 그의 첫 브레이슬릿을 가져갔던 에릭 린그린이 오랜 슬럼프와 도박 중독의 재활치료 후 다시 정상의 자리를 차지하게 되었습니다. 에릭 린그린은 2013 WSOP 이벤트 #32 $5,000 6맥스 노리밋 홀덤 이벤트에서 516명의 참가자들을 뚫고 당당하게 우승을 차지하면서 $606,317 상금과 그의 두 번째 브레이슬릿을 가져갔습니다.

올해 초 상당한 도박 빚과 함께 도박 중독 재활 치료를 받고 있다는 것이 공개된 에릭 린그린은 재활 치료를 끝내고 2008 WSOP 플레이어 오브 더 이어 수상 이후 가장 좋은 성적을 내고 있습니다. 얼마 전 WPT 챔피언십에서 아쉽게 2위를 했던 그는 WSOP에서 자신의 부활을 전세계에 알렸습니다.

FINAL TABLE RESULTS

PlacePlayerPrize
1Erick Lindgren$606,317
2Lee Markholt$374,960
3Jonathan Little$238,833
4Connor Drinan$157,274
5Vasile Buboi$106,830
6Ryan D'Angelo$74,768

더 많은 스토리

어떻게 생각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