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동작 보면 상대방 ‘포커 패’ 알 수 있다” (美 연구팀)

“손동작 보면 상대방 ‘포커 패’ 알 수 있다” (美 연구팀) 0001

포커등 게임을 할 때 상대방의 ‘포커페이스’를 읽을 수 없는 경우에는 이 방법을 쓰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최근 미국 터프츠대학교 심리학 연구팀은 포커를 할 때 사람의 손과 팔동작으로 그 사람이 가진 ‘패’를 읽을 수 있다는 재미있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무표정한 얼굴 때문에 그 사람이 가진 ‘패’를 도저히 추측할 수 없는 ‘포커페이스’는 프로 도박사의 전유물처럼 여겨졌다. 그러나 연구팀이 주목한 것은 ‘얼굴’은 상대방을 속일지라도 ‘손동작’은 속일 수 없다는 것.

연구팀의 이같은 결과는 20명의 일반 남녀를 대상으로 지난 2009년 열린 월드포커대회 영상을 2초간 보여준 실험을 통해 얻어졌다.

연구결과 참가자 대부분 도박사의 얼굴을 통해 그 사람이 가진 ‘패’를 읽어내지 못한 반면 오히려 손 동작을 보고 알아맞추는 경우가 월등히 많았다.

터프츠대학 연구팀은 “도박사가 포커페이스로 상대방을 속일 수 있어도 손은 그렇지 못하다” 면서 “진짜 좋은 패를 들고 베팅하는 사람은 소위 ‘뻥카드’를 들고 있는 사람보다 손과 팔동작이 상대적으로 훨씬 부드럽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심리과학 저널’(Psychological Science journal) 최산호에 실렸다.

더 많은 스토리

어떻게 생각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