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지노 개발 기대감… 영종도 미단시티 토지 속속 팔린다

카지노 개발 기대감… 영종도 미단시티 토지 속속 팔린다 0001

최근 6개 필지 1356억원 규모 팔려… 카지노 복합레저시설 조성 기대감

    

 인천 영종도 미단시티 토지가 속속 팔리고 있다.

 미단시티는 인천 영종도 복합 레저단지 개발사업 지구로 부동산 경기 침체로 지난 2011년말 지구가 준공된 이후 토지매각 실적이 거의 없었다.

 하지만 최근 들어 분위기가 달라졌다. 7일 인천도시공사에 따르면 미단시티 토지매각은 올 초 상담 실적이 급증하더니 뒤, 최근 단지 중심에 위치한 업무부지 1만1000㎡(150억원)와 인근 위락시설 부지 9만1000㎡(688억원)에 대한 매매 계약이 체결됐다.

 뒤이어 카지노를 포함한 복합레저 시설 예정부지 주변에 있는 업무부지 2필지 2만3000㎡(364억원)도 바로 팔려 나갔다.

 지금까지 매각에 성공한 토지는 준주거 용지(1만1000㎡)를 포함해 모두 6개 필지(13만7000㎡)로 금액으로 따지면 1356억원 규모다.

 인천도시공사는 이와 함께 주상복합용지 등 8개 필지(10만㎡)도 조만간 계약체결을 앞두고 있어 소강상태였던 미단시티의 토지매각이 본 궤도에 올라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부동산 업계에서는 카지노 시설을 중심으로 한 복합레저단지 추진계획이 추진되고 있고, 정부의 1차 보류 결정에도 재추진 가능성이 높다는 기대감이 이같은 투자 수요를 부르고 있는 것으로 보고있다.

 하지만 카지노가 조기에 조성되지 않을 경우 투자금 회수가 늦어질 가능성도 있다는 점은 리스크다.

 인천도시공사의 한 관계자는 “모처럼 활황인 토지매각 실적을 기반으로 능력있는 투자자가 개발에 참여해 미단시티가 조기 활성화되도록 토지 공급조건을 다양화하는 등 각종 지원 대책을 펼 계획”이라고 말했다.

더 많은 스토리

어떻게 생각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