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리의 전당’ 강원랜드… 여직원 성추행·고객과 해외 원정도박 등 기강 해이

‘비리의 전당’ 강원랜드… 여직원 성추행·고객과 해외 원정도박... 0001

‘여직원 기숙사를 침입해 성추행하고 고객과 해외 원정도박까지.’

강원랜드 직원들의 도덕적 해이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강원랜드가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민주당 박완주 의원에게 제출한 2012∼2013년 자체 감사자료를 보면 징계 대상자는 모두 69명이고, 이들은 면직과 정직 등 징계를 받았다.

징계 대상자 가운데 카지노에서 일하는 직원 3명은 지난해 12월 강원랜드 콘도에서 VIP 고객과 1인당 100만원을 걸고 포커를 치다 적발됐다. 이들은 8차례나 마카오 등 해외에 나가 1억4000만원대 원정도박을 벌인 것으로 밝혀졌다. 또 객장 직원 8명은 승률을 조작한 카드게임 박스인 것을 알고도 외부인이 설치하는 것을 도왔다.

우월한 지위를 이용해 여직원을 성추행한 간부들도 있었다. 지난 2월 고객지원팀의 한 간부는 취업을 미끼로 임시직 여직원에게 회식을 하자며 모텔로 데려가 성폭행을 하려다 미수에 그쳤다. 또 다른 간부는 채용을 대가로 키스와 성접대를 요구하는 문자를 상습적으로 보내다 면직됐다. 면직된 한 간부는 회식 중에 부하 여직원에게 수차례 몸을 밀착시키고 귀가를 함께하자며 택시에 탄 뒤 성희롱을 하기도 했다.

또 술에 취해 고객 차량을 부수고 무면허 운전을 하는가 하면 음주운전을 하다 동료 직원을 치어 숨지게 하는 사건도 있었다.

이처럼 기강이 해이해졌음에도 처벌은 솜방망이였다. 상습도박 직원에 대한 처벌은 대부분 근신이나 감봉에 그쳤다.

지난해 여직원 4명을 4년 동안 상습적으로 성희롱해온 직원은 정직 6개월에 72시간 사회봉사명령만 받았다.

영업팀 직원 2명은 여직원 기숙사에 침입해 성추행을 벌이다 붙잡혔지만 각각 정직 2개월과 감봉 3개월에 그쳤다.

박 의원은 “감사 내용을 보면 강원랜드가 과연 공공기관 자격이 있는지 의심스럽다”며 “직무감찰을 철저히 하고 효율성 높은 재발 방지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더 많은 스토리

어떻게 생각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