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들 포켓 페어의 전략

미들 포켓 페어의 전략 0001

많은 플레이어가 미들 페어는 트리키 핸드라고 생각하고 있다.

이러한 플레이어가 범하기 십상인 잘못은 주로 둘이다.

첫째는 프리후롭으로의 잘못된 판단이다.

둘째는 오버 카드가 보드상에 나왔을 때의 대처법이다.

 이기기 위해서는, 가능한 한 상대의 핸드를 정확하게 읽는 것이 필요하다. 그렇지만, 상대의 핸드를 정확하게 다 읽을 수 없어도, 당신의 포지션과 포트에 참가하고 있는 플레이어의 인원수가 당신의 판단에게 주는 영향이 큰 것을 주의해야 한다.

 (주:여기서 미들 포켓 페어(middle pocket pair)는 8~J의 페어이다. 그러나, 좀 더 넓혀보면 7~Q의 페어의 경우에도 들어맞는다고 생각해도 좋다.)

strong 프리후롭에서 미들 페어를 폴드 해야할까/strong

 우선, 어처구니없을 정도로 단순한 원칙이지만, 만약 상대가 자기보다 랭크가 높은 포켓 페어를 가지고 있는 것이 확실하면 프리후롭에서 폴드 해야 한다.

물론, 자신이 9-9를 가지고 있을 때 상대가 KK라고 읽고 폴드 한 다음, 실은 상대의 핸드가 AQ오프 슈트였다고 하는 잘못을 범하고 싶지 않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는건 이해 할 수 있다. 그러나, 최상급의 플레이어조차, 상황을 잘못 읽어 상대보다 강한 핸드를 폴드해 버리는 것은 이따금 일어나는 것이다(주:미들 페어는 AQ오프 슈트보다 조금 유리). 그러나, 면서 이와 같이 이따금 무심코 상대보다 강한 베스트 핸드를 폴드 해 버리는 것은 오히려, 깊은 생각을 가져 상대의 핸드를 신중하게 읽는 뛰어난 플레이어인 것은 아닐까 생각한다. 내가 프리후롭의 액션에서 10의 페어를 버렸을 때에 상대가 더욱 랭크가 높은 페어가 아니고, AK슈트와 같은 핸드를 갖고 있었을 경우, 확실히 이쪽이 유리했기 때문에 결과적으로는 실수이지만, 그 유리한 확률은 결코 적다.

 정리해 말하면, 프리후롭으로 3명 이상의 플레이어가 참가해 격렬한 래이즈·리레이즈를 했을 경우나, 리레이즈 한 사람이 프리후롭에서 타이트인 플레이어 라면 프리후롭으로 폴드 하는 것을 제일로 생각하자.

strong 프리후롭에서 미들 페어를 래이즈 해야 할까/strong

프리후롭에서 미들 페어를 자동적으로 래이즈 한다고 하는 잘못된 플레이어는 매우 많다. 게다가 그 이유는 깊은 생각이 아니고, 「미들 페어가 왔기 때문에 」라고 하는 매우 단순한 것이다. J-J나 10-10를 프리후롭 레이즈 하는 것은 필드를 좁게 한다(주:래이즈 하는 것에 의해서 그 게임의 참가자를 줄이는 것) 찬스가 있는 경우뿐이며, 자동적으로 래이즈 해서는 안된다. 이러한 포켓 페어는, 그 게임에의 참가자가 2명내지 3명의 경우에는 강한 핸드이다. 그렇지만, 4명 이상의 참가자가 있었을 경우, 이러한 미들 페어는 후롭 이후로, 쓰리오브어카인드가 되는 등, 보다 강한 핸드 되는 행운이 없으면 전부 이기는 것은 어렵다.

따라서, 어얼리 포지션의 경우는 아무도 콜 하지 않으면 래이즈 해야 한다.

또, 미들~레이트 포지션의 경우는 그때까지 콜 한 플레이어가 한 명 밖에 없는 경우는 래이즈 하고 후롭 이후의 싸움을 헷즈압이나 3명으로 좁혀야 하는 것이다.

또, 리레이즈 했을때 헷즈압에 반입할 수 있을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면, 당연히 리레이즈 해야 한다. 그러나, 거기에도 관련되지 않고 후롭으로 4명 이상의 플레이어가 남았을 경우는, 이후의 플레이는 주의 깊게 해야 하는 것이다.

간단하게 정리하면, 래이즈 하는 목적은 단지 하나「필드를 좁게 한다」인 것인다. 따라서 리레이즈로 헷즈압을 할 수 있는 상황이라면 반드시 리레이즈 해야 한다.

필드를 좁게 하는 것에 실패했을 경우는, 특히 어얼리 포지션이면 후롭 이후는 당장이라도 폴드 하는 신중한 플레이를 하는 것이다.

strong 프리후롭에서 미들 페어를 콜 해야 할까/strong

래이즈 해도, 필드가 좁아 지지 않을때나 이미 3명 이상 콜 한 플레이어가 있는 경우는 콜 해야 한다. 이것은, 멀티웨이팟트의 후롭으로 세트(자신의 포켓 페어와 보드상의 카드 1장에 의한 쓰리오브어카인드)를 할 수 있었을 경우에는, 매우 유리한 상황으로 그것이 상대에게서는 매우 보이기 어렵고, 좋은 전개가 될 것을 염두에 둔 것이다.

또, 다수의 플레이어가 참가하고 있는 게임에서는 당신이 이길 수 있을 찬스는 꽤 저낮아지고 있는 것도 의식해야 한다. 후롭으로 오버 카드가 나왔을 때에도, 손실이 적고 폴드 할 수 있는 것이다. 8-8과 같이「약한」핸드로 프리후롭에서 래이즈·리레이즈를 하는 플레이어는 매우 많다. 그러나 이러한 플레이어가 프리후롭에서 래이즈·리레이즈 하는 것으로써 카드를 내릴 수 없는 상황이 되어 후롭에서 오버 카드가 나타나 분명하게 불리한 상황이 되었음에도 주위에는 배트나 콜을 하는 것도 잘 볼 수 있다. 그들은 턴으로 8이 나오는 것을 기대하고 있는 것이지만, 잘 되는 확률은 기적과 같은 정도로 낮다.

두 명의 플레이어가 콜 하고 있는 상황에서도 자신이 레이트 포지션이면 래이즈 해야 한다는 생각을 하는 플레이어도 많다. 이것에 장점이 없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나의 경험에서는 한 번 콜 한 플레이어는 이쪽이 래이즈를 해도 카드를 내리는 것은 결코 없다. 이것을 콜 한 플레이어는 스스로 래이즈 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콜 하려면 충분하기는 하지만, 1 스몰 배트 정도로 후롭을 볼 수 있고 거기서 어떠한 진전이 있으면 좋은 레벨의 핸드를 가지고 있는 것을 추측 할 수 있다. 예를 들면 후롭으로 콜 한 두 명의 플레이어가 QT와 A9 suited를 가지고 있고 나 자신은 10-10이라고 하자. 이 경우 프리후롭의 단계에서의 승률은 QT가 25%, A9s가31%, 나의 것10-10은 44%이다.

 따라서 적의 승률을 합하면 56%가 되어, 나의 승률44%를 웃돈다.

이러한 상황으로 래이즈 하는 것은 이기는 확률보다 지는 확률이 작은 팟트로 래이즈를 하게 된다. 게다가, 만약 이 두 명 이외에 또 한사람 콜 한 플레이어가 있었을 경우는 그 플레이어가 가지고 있는 것이, 비록 언더 카드 2장(이 경우, 10보다 랭크가 낮은 카드 2장)이었다고 해도 나의 승률은 33%에까지 저하한다. 따라서 멀티웨이가 전망되는 상황에서는 프리후롭에서는 콜 해야 한다. 공격적으로 치는 것은 좋은 후롭에 운이 좋으면 충분하고, 후롭에 운이좋지 않았던 경우에 대비해 가능한 낮은 코스트로 폴드 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다.

 또, 콜에 말리는 것으로 포트를 작아지는걸 기대 하는 효과가 있는 일도 고려해야 한다. 예를 들면, 당신이 9-9, 적이 AJ를 가지고 있어 후롭이 4-6-7이었다고 한다. 후롭으로 당신이 치면 적이 후롭에서 폴드 하는 것을 기대 할 수 있다.

또, 후롭으로 카드를 내리지 않았다고 해도 턴으로 진전이 없었던 경우, 이쪽이 치면 상대는 높은 확률로 카드를 내려 줄 것이다. 그렇지만, 이쪽이 프리 후롭으로 래이즈 했을 경우는, 상대는 리버까지 콜 계속 하고 역전을 노리려고 할 것이다. 왜일까? 그것은 당신이 래이즈 했기 때문에 포트가 커져, 상대로서도 카드를 내릴 수 없는 상황이 만들어져버렸기 때문이다. 오버 카드 2장를 갖고 있는 플레이어에게 리버까지 뒤쫓을 수 있는 상황은 바람직하지 않다.

프리후롭으로, 이미 두 명의 플레이어가 콜 하고 있었을 때 이쪽도 콜에 말려 두는 것에는, 하나 더 매우 유익한 점이 있다. 콜에 말려 두는 것은 후롭으로 상대가, 「자신이 가지고 있는 카드를 알 수 있는」플레이를 하는 것을 기대 할 수 있는 것이다. 예를 들면 상술의 상황으로, 후롭이 A-6-3였다고 하면 A9s를 갖고 있는 플레이어는, 프리후롭으로 래이즈가 없었기 때문에 아마 솔직하게 후롭으로 배트 하고 올 것이다. 이러한 배트가 있으면, 상대가 A를 가지고 있을 것은 용이하게 상상 할 수 있으므로 이쪽은 카드를 내릴 수 있고 손실도 프리후롭으로의 1 배트분에 억제할 수 있다. 한편, 이쪽이 프리후롭에서 래이즈 할 경우는 A9소유의 플레이어는 A가 히트 했다고 해도 체크할 것이다. 또, 이쪽이 배트 하면 콜 할 것이다. 결과적으로, 이쪽은 상대 핸드의 힘에 관한 정보를 얻을 수 없는 상황에 빠져 버린다.

프리후롭으로 콜 하는 것으로 상대의 카드를 읽기 쉬운 상황으로 만들자.

strong 후롭/strong

프리후롭에서 래이즈가 없었던 경우는 후롭에서의 사격은 단순한 패턴이 된다.

오버 카드가 1장 보드에 나온 상황으로 적이 배트 해 오면, 통상은 그 오버 카드가 히트 했다고 하는 싸인이며, 그 경우 나의 것 10-10의 승률은 불과 9%이다. 따라서 이 경우는 즉시 폴드 한다. 또 배트에 이어 다른 플레이어가 콜 했을 경우도 폴드를 전제로 생각한다. 물론 오버 카드가 2장 나왔을 경우는 생각할 필요도 없이 폴드한다. 다음 찬스를 기다리는게 좋다.

 그러나, 오버 카드 1장의 상황으로 내가 유리한 포지션에 있어 내가 있는 곳까지 체크로 돌아 왔을 경우에는, 후롭에서 배트 하는 것이 많다. 단, 만약 이것에 대해서 콜 한 플레이어가 있을 경우는 턴과 리버에서는 체크하는 것을 생각한다.

 한편, 후롭이 2-6-8와 같이 언더 카드뿐인 경우에는 배트&래이즈 하는 것이 보통이다. 그리고 나의 핸드에 강한 것을 분명히 나타내 보임과 동시에 유리한 동안에 포트를 크게 한다. 또, 이것에 의해서 오버 카드를 1장도 없는 플레이어가 폴드 하는 일도 기대한다. 말한 것처럼 프리후롭에서 래이즈가 들어가지 않은 작은 포트이므로 상대도 카드를 내리기 쉬운 것이다.

위의 2개의 상황에서는 판단은 단순하다. 어려운 것은 프리후롭으로 래이즈가 있어 한편 후롭으로 오버 카드가 1장 나타났을 경우이다. 이 경우는 적을 잘 읽은 다음, 공격적으로 플레이할 필요가 나온다. 이쪽이 10-10를 가지고 있고 후롭이 Q-7-4이었다고 한다. 프리후롭에서 래이즈 한 플레이어가 배트 해 왔다. 이때 내가 가장 먼저 생각하는 것은, 「이 플레이어는 프리후롭에서 래이즈 한 후에,후롭에서 아무것도 히트 하지 않아도 어떤 확률로 배트 하는 것인가」이다. 많은 player는 예를 들면 AK소유로 프리후롭에서 래이즈 해 왔을 때에 후롭이 Q-7-4이여도 항상 배트 하고 온다. 만약 상대가 이 타입의 플레이어이면 래이즈 하는 것에 의해 헷즈압에 반입해야 하는 것이다. 후롭이 Q-7-4이면, 당신은 AK소유의 상대에 대해서 75%의 승률이 있어 유리하다. 따라서, 그 외의 플레이어를 떨어뜨리기 위해서도 래이즈 해야 한다. 만약 상대가 유리한 포지션이며, 이미 헷즈압 이라면 체크 래이즈를 걸자.

 이와 같이 당신이 래이즈 했다고 해서, 최초로 배트 한 다른 플레이어 이외의 플레이어가 콜드 콜(래이즈에 대해서 콜 하는 것)을 해 왔을 경우는 콜드 콜 한 플레이어는 Q의 페어인가 그 이상가는 핸드를 갖고 있다고 생각해야 한다. 따라서, 턴에서는 폴드에 대비해 체크하자. 때로는 나의 후롭에서 래이즈에 대해서 두 명의 플레이어가 콜, 어느 쪽의 플레이어도 턴·리버에서 배트 해 오지 않는 결과 턴과 리버를(배트에 대해서 콜 할 필요없고)「공짜로」볼 수 있기도 한다. 이것은 후롭으로 이쪽의 핸드의 힘을 나타낸 부산물이며, 결과적으로 지고 있었다고 해도 프리 카드를 받을 수 있던 것은 좋다고 생각하면 된다.

 바꾸어 말하면, 프리후롭으에서 래이즈 한 플레이어보다 자신의 핸드가 강하다는 확신이 있고, 다른 플레이어의 카드를 내릴 수 있을 것 같은 상황이면 콜은 아니고 래이즈를 감행 하자. 여기서 콜에 말려 버리면, 뒤의 플레이어도 콜 해 왔을 때에, 그 플레이어가 어떠한 핸드를 가지고 있는지 모르는 상황에 빠져 버린다. 비록 당신의 래이즈에 대해서 제3의 플레이어가 콜드 콜 해 왔다고 해도, 당신은 모든 정보를 입수 할 수 있는 것이다. 물론 다수의 플레이어가 당신의 래이즈에 콜 해 왔을 경우는 적어도 그 중의 한 명은 오버 카드가 페어가 된 가능성은 한층 높아지므로, 다음의 배트가 있던 단계에서는 즉석에서 폴드 하자.

strong 턴/strong

턴까지 가도 오버 카드가 1장도 나오지 않는 경우는, 여기에서도 배트 하자.

또, 오버 카드 1장, 헷즈압이며, 한편 상대의 핸드는 히트 하고 있지 않는 오버 카드 2매(예를 들면 AK)이라고 확신 할 수 있는 상황이면, 만약 콜 되면 리버에서는 체크하는 것을 전제로 턴에서는 배트 하자. 만약 2명 이상의 플레이어가 당신의 래이즈에 대해서 콜 하고 오고 있다면 턴에서는 체크&폴드를 하자. 또 턴으로 2장째의 오버 카드가 나오고 배트가 들어갔을 경우도 폴드 하자. 이러한 상황에서는 자신에 형편이 좋지않다고 생각하고 확실히 카드를 내려야 하는 것이다. 후롭에서 당신의 래이즈에 대해서 2명 이상 콜 해 왔을 경우 턴에서는 당신이 있는 곳까지 체크로 돌아 오는 것도 많다. 이 경우에는 이쪽도 체크로 돌려 리버 카드도「공짜」로 볼 수 있는 것을 기대하자.

 정리하면, 턴이라도 배트의 액션이 있다고 하면, 나는 이쪽이 배트 하고 싶다고 생각한다. 그렇지만 다른 플레이어가 배트 해 오면 통상은 폴드 한다. 만약 배트에 적합하다고 확신해 배트 했음에도 또다시 래이즈 되면 즉시 폴드 하자.

strong 리버/strong

리버의 액션은 단순하다. 보드가 언더 카드 뿐이면 배트 하자.

그러나, 제일 랭크가 비싼 카드 2장이 되었을 경우나, 스트레이트의 가능성이 있는 보드에서는 체크&콜을 하자.

할 수 있으면 체크로 돌려 공짜로 공개 보는것이 이상적이지만, 리버에서 오버 카드가 출현하고, 게다가 배트 되었을 경우는 상대는 거의 확실히 당신의 10의 페어보다 강할 것이다. 오버 카드가 페어가 된 플레이어는 이쪽이 배트 했다고 해도 리버에서는 카드를 내려 주지 않을 것이다. 리버에서 2장의 오버 카드가 있는 상황에서는 적의 배트에 대해서 콜 하는 것은 매우 어렵다.

 마지막으로 후롭에서 오버 카드가 1장이였으므로 전제와 같이 후롭으로 배트나 래이즈를 했지만 턴은 체크로 돌았을 때에 리버에서 배트 되면 어떻게 할지는 조금 미묘한 판단이 필요한다. 리버에서 배트가 있었을 경우엔 통상 상대는 오버 카드가 페어가 되어 있다고 생각해도 좋다. 그렇지만, 턴이 체크로 돈 상황에서 판단하고, 상대가(이쪽보다 낮은) 미들 페어로 배트 해 오거나 블러프 배트를 하고 있을 가능성도 있다. 따라서 보통은 폴드도 좋지만 상대가 블러프를 한다는 느낌이 있으면 과감히 콜 하는 일도 생각해 본다.

더 많은 스토리

어떻게 생각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