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remiah Smith와 배우는 토너먼트 포커: 쓰리 배트 해야할 것인가 어떤가

Jeremiah Smith와 배우는 토너먼트 포커: 쓰리 배트 해야할 것인가 어떤가 0001

WSOP의 이벤트로 Thomas "gnightmoon" Fuller의 테이블에 들르고 있었을 때였다. 그는 어깨 너머에 되돌아 보고 이렇게 물었다. 「리레이즈 하지 않고 토너먼트에서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해? 」어떻게 대답을 할까 생각하고 있으면, 근처의 테이블로 Tom의 좋은 친구이며 WSOP의 룸메이트이기도 한 Jason "TheMasterJ33"가 프리후롭으로 3번째에 배트 하는 곳이 눈에 들어왔다.

매우 재미있는 전개였다. 나는 친구 두 명이 완전히 다른 스타일로 싸우고 있는 2개의 테이블을 화해시키고 있었던 것이다. Jason는 아그렛시브온라인토나먼트의 스페셜리스트로, 후롭전에 대량의 칩을 포트에 넣는 인물이다. Thomas는 반대로 여력을 남겨 리스크의 적은 플레이를 좋아한다. Jason는 7-8의 슈트로도 마치 A-A를 가지고 있는 것 같이 리레이즈 하고 올 것이다. Thomas는 A-A에서도 7-8의 슈트와 같이 단지 콜 밖에 하지 않을 것이다.

어느 쪽이 올바른 것인지? 어느 스타일이 좋은 것인지? 포커에 관한 다른 문제와 같이, 그것은 상황에 의한다. 메리트는 많다. Jason은 한결같게 다른 플레이어에게 압력을 주어 화가 나게 하고 미스를 유혹하는 것에 의해서 칩을 늘려 간다. Thomas는 후롭 후의 스킬로 상대를 화가 나게 해 평범을 가장한 훌륭한 핸드로 칩을 빼앗는다.

게임의 어프로치의 방법은 사람 각자다. 「올바른」플레이 방법은 없다. 리레이즈 해 상대의 핸드를 예측하는 것이 하기 쉽다고 느끼는 사람도 있다. 또 한편으로 후롭을 볼 때까지는 포트를 작게 누르고 싶은 사람도 있다. 각각의 플레이어는 이길 수 있는, 자신에게 적합한 스타일을 찾아냈던 것이다.

이상적이게는, 자신에게 유리하다고 되도록 어느 쪽의 전략도 사용할 수가 있는 것. 그것은 자신의 포커의「인출」에 새로운 도구를 더해 적절히 꺼낼 수가 있게 된다고 하는 것이다. 시간에는 해머가 필요한 일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있을 때는 추진기 드라이버가 좋은 일도 있다. 만약 미들 포지션에 있는 플레이어가 빅 블라인드의 3배를 걸어 2명의 플레이어가 콜 하면, 스몰 블라인드에서 포켓 에이스로 참가하는 장면은 아니다. 반대로, 자신이 연속으로 리드하고 있는 상황이라면, J-4로 리레이즈 하는 것은 유리한 계책이라고는 할 수 없다.

그러나, 이것은 핸드만의 문제는 아니다. 예리한 플레이어라면 곧바로 당신의 경향을 잡고, 당신을 시험해 올 것임에 틀림없다. 작년 나는 Jon "PearlJammer" Turner와 플레이할 기회가 많았다. 그는 프리후롭으로 좋은 핸드때는 콜, 블러프때는 리레이즈 한다고 하는 나의 버릇을 깨달았다. 그가 미들 포지션으로, 나는 리레이즈 했다. Jon는 스몰 블라인드에서 4번째에 배트 하는데 조금 고민했다. 「서로의 손바닥이 알려져 있을거야 」라고 하는 분위기가 되어, 나의 버릇을 Jon가 인도에 불리하게 되도록이용하고 있는 것이라고 느꼈다. 그러나, 스택의 크기와 상황을 생각하면 할 수 있는 것은 적고, 점잖게 폴드 했던 것이었다. 수주일 후, Jon가 그 때 무엇을 가지고 있었는지 물어 보았다. 그는 빙그레 웃어 이렇게 말했다. 「하트의 6-4였다」정해진 형태에 빠지는 것에 대하여 많이 논의되고 있다고 알았다.

언제나 대로, 게임을 자신의 것으로 하자. 텔레비전의 앞에서 치즈를 먹으면서 Phil Ivey가 고액의 리레이즈를 하는 것을 보았다고, 자신도 그렇게 하지 않으면 안 되는 것은 아니다. Phil Hellmuth가 상대의 마음을 읽을 수 있는 플레이를 한다고, 언제라도 스몰 볼 스타일을 사용할 수 있다고는 할 수 없다. 2개의 스타일의 적당한 밸런스를 판별하도록 노력하자. 그러면, 가까운 장래 파이널 테이블에서 만나게 될 것이다.

어떻게 생각하세요?

더 많은 스토리